언론보도[한겨레]이인영"대북 인도적 협력, 제재대상 아냐...기업에 보장할 필요"(2021.12.15)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젊은이들에게 가르치기보다 평화의 마당을 내주면 청년들이 새롭게 창조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지난 14일 오후 서울 마포 한 북카페에서 열린 ‘2030 대북협력활동가 간담회’에서 이렇게 밝히고 “통일부 안에서도 엠제트(MZ)세대 이야기를 가장 우선적으로 귀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지난 3월 통일부 창립 52주년 기념행사 축사에서도 2030세대와의 교감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 이 장관은 “2030세대는 평화시대를 주도하고 창조해 통일의 문을 열 주인공이자 분단의 마지막 세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들이 자신의 시각으로 평화의 시간을 디자인하고, 통일의 로드맵을 완성하도록 돕는 것이 기성세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주최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대북협력 활동가들은 “기업들이 대북제재를 이유로 대북사업을 부담스러워해 협조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인영 장관은 “기업에 대북 인도협력은 제재대상이 아니라는 것을 통일부가 보장할 필요를 느낀다”며 “대북협력에서 인도주의가 계속될 수 있도록 노력과 설득에 나설 것”이라고 대답했다.


간담회에서 2030 활동가들은 “1세대 활동가들과 상황이 다르다”고 젊은 실무자의 어려움을 밝혔다. 이들은 △정체된 남북관계때문에 대북협력사업의 경험과 전문성을 키우기 어렵고 △단체 내 1세대 활동가와 2030을 이어줄 허리층이 없고 △처우가 열악하고 △대북협력에 대한 대중의 부정적인 인식 등을 고충으로 꼽았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1023507.html#csidxbae1596da55256aadfcbabcf5bd1439